조회 BEST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 - Up Down Comment Print

gisaimage

gisaimage

'술 없이 살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단번에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세상을 살며 술을 끊을 수 없는 이유는 수두룩하고, 그러한 이유를 들어 우리는 서로에게 술잔을 권한다. 각박한 세상 맨정신으로 견딜 수가 없어서, 회식은 업무의 연장선상이고 사회생활을 해야 하니까, 사업을 위해, 사람과 쉽게 친해질 수 있어서, 술은 쉽고 빠르게 기분을 좋게 만드니까, 잠을 잘 수가 없어서 등 아직 나열하지 못한 수많은 이유가 오늘도 우리로 하여금 술잔을 붙들게 만든다. 이처럼 자신을 둘러싼 상황이 술을 마실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는 것이 바로 중독적 사고다.

하루에도 수십 명의 알코올 중독자들을 만나는 박차실 다사랑중앙병원 상담실장은 알코올에 중독된 사람에게 '술을 왜 마시는가?'라는 질문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한다. 이미 그들은 중독적 사고에 갇혀 술을 마셔야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단계까지 왔다는 것이다. 그들이 말하는 술을 마셔야 하는 이유는 셀 수 없이 많다. 보통은 자신의 아픈 과거부터 시작된다. 이를테면 어린 시절 부모의 폭력이라든가 배우자의 외도 같은 가슴 아픈 이야기들이다. 다음은 자신이 당면한 문제들로 이어진다.

그러나 박 실장은 "알코올 중독자가 자신의 문제를 놓고 술을 마실 때 주변 사람들이 감정적으로 약해져 그럴 수밖에 없다고 인정하면 안 된다"고 말한다. 결국은 술을 계속 마시도록 부추기는 꼴이 되는 것이고 알코올 중독이 환경을 조장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다.


'술 없이 살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단번에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세상을 살며 술을 끊을 수 없는 이유는 수두룩하고, 그러한 이유를 들어 우리는 서로에게 술잔을 권한다. 각박한 세상 맨정신으로 견딜 수가 없어서, 회식은 업무의 연장선상이고 사회생활을 해야 하니까, 사업을 위해, 사람과 쉽게 친해질 수 있어서, 술은 쉽고 빠르게 기분을 좋게 만드니까, 잠을 잘 수가 없어서 등 아직 나열하지 못한 수많은 이유가 오늘도 우리로 하여금 술잔을 붙들게 만든다. 이처럼 자신을 둘러싼 상황이 술을 마실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는 것이 바로 중독적 사고다.

하루에도 수십 명의 알코올 중독자들을 만나는 박차실 다사랑중앙병원 상담실장은 알코올에 중독된 사람에게 '술을 왜 마시는가?'라는 질문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한다. 이미 그들은 중독적 사고에 갇혀 술을 마셔야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단계까지 왔다는 것이다. 그들이 말하는 술을 마셔야 하는 이유는 셀 수 없이 많다. 보통은 자신의 아픈 과거부터 시작된다. 이를테면 어린 시절 부모의 폭력이라든가 배우자의 외도 같은 가슴 아픈 이야기들이다. 다음은 자신이 당면한 문제들로 이어진다.

그러나 박 실장은 "알코올 중독자가 자신의 문제를 놓고 술을 마실 때 주변 사람들이 감정적으로 약해져 그럴 수밖에 없다고 인정하면 안 된다"고 말한다. 결국은 술을 계속 마시도록 부추기는 꼴이 되는 것이고 알코올 중독이 환경을 조장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다.


'술 없이 살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단번에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사람이 과연 얼마나 될까. 세상을 살며 술을 끊을 수 없는 이유는 수두룩하고, 그러한 이유를 들어 우리는 서로에게 술잔을 권한다. 각박한 세상 맨정신으로 견딜 수가 없어서, 회식은 업무의 연장선상이고 사회생활을 해야 하니까, 사업을 위해, 사람과 쉽게 친해질 수 있어서, 술은 쉽고 빠르게 기분을 좋게 만드니까, 잠을 잘 수가 없어서 등 아직 나열하지 못한 수많은 이유가 오늘도 우리로 하여금 술잔을 붙들게 만든다. 이처럼 자신을 둘러싼 상황이 술을 마실 수밖에 없도록 만든다는 것이 바로 중독적 사고다.

하루에도 수십 명의 알코올 중독자들을 만나는 박차실 다사랑중앙병원 상담실장은 알코올에 중독된 사람에게 '술을 왜 마시는가?'라는 질문은 아무 의미가 없다고 한다. 이미 그들은 중독적 사고에 갇혀 술을 마셔야만 살 수 있다고 생각하는 단계까지 왔다는 것이다. 그들이 말하는 술을 마셔야 하는 이유는 셀 수 없이 많다. 보통은 자신의 아픈 과거부터 시작된다. 이를테면 어린 시절 부모의 폭력이라든가 배우자의 외도 같은 가슴 아픈 이야기들이다. 다음은 자신이 당면한 문제들로 이어진다.

그러나 박 실장은 "알코올 중독자가 자신의 문제를 놓고 술을 마실 때 주변 사람들이 감정적으로 약해져 그럴 수밖에 없다고 인정하면 안 된다"고 말한다. 결국은 술을 계속 마시도록 부추기는 꼴이 되는 것이고 알코올 중독이 환경을 조장하는 것과 다름없다는 것이다.


gisaimage


이처럼 중독적 사고에 갇혀 술을 마시는 알코올 중독자들. 그리고 여러 가지 이유를 들며 술잔을 놓지 못하지만 아직 정상인 범주에 있는 사람들은 무엇이 다른 것일까? 전문가들은 어디까지가 중독이고, 어디까지가 아닌지 확실한 기준은 없다고 말한다. 알코올 중독은 서서히 치닫는 병이고 그 과정은 마치 스펙트럼 같다고 한다. 그렇다면 우리는 어느 단계에 와 있는 것일까?

취재 과정에서 만난 전문가들은 하나같이 한국에서 적당량으로 여겨지는 '사회적 음주'의 기준은 다른 나라에 비해 터무니없이 높다고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한국 사회에는 술을 좋아하고 자주 마시는 사람들이 워낙 많고 그것이 일반적인 사회 분위기다 보니 본인이 알코올 중독에 빠졌다는 인식을 쉽게 할 수 없다는 것이다. 실제 2013년 우리 국민의 1회 평균 음주량은 맥주 1잔을 기준으로 남자 6.5잔 여자 4.7잔, 소주는 남자 7.8잔 여자 4.5잔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제시하는 위험 음주량 남자 5.6잔, 여자 2.8잔 보다 훨씬 많다. 직장인들은 회식 자리에서 자연스럽게 잔을 돌린다거나 술을 많이 마시면 마치 일을 잘하는 것처럼 여겨지는 음주 문화 때문에 적정 음주량을 지키기 어렵다고 말한다.

특히 소주와 맥주를 섞는 '소맥'을 마시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폭탄주 음주 비율도 상당히 높아지고 있다. 2013년 기준 음주 경험자 중에서 '소맥'이나 양주 폭탄주를 마신 경험이 있는 사람은 55.8%이다. 2012년 32.2%에 비해 70% 이상 증가한 수치다.


gisaimage

1차, 2차, 3차까지 술자리가 이어지고 먼저 자리를 뜨면 사회성이 없는 것으로 치부되는 잘못된 음주 문화도 문제점으로 지적되고 있다. 2013년 기준으로 전체 음주 경험자 중에서 한 번의 술자리에서 남자는 소주 8잔 이상, 여자는 5잔 이상 섭취한 경험이 있는 사람은 82.5%였다. 일각에서는 직장인들의 음주 문화가 나아지고 있다는 목소리도 있지만 2012년 68.2%에 비해서도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전반적으로 사회적 음주의 기준은 높고, 주로 폭탄주를 마시고, 오랜 시간 술자리를 가지는 한국의 사회적 풍토가 사람들을 알코올 중독 상태로 밀어 넣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우리가 술을 거부해야 하는 이유"

gisaimage


우리가 음주 문화를 되짚어 봐야 하는 이유는 바로 이런 상황을 그대로 보고 자라는 아이들 때문이다. 음주를 처음 시작하는 연령이 갈수록 낮아지고 있다. 2013년 기준 최초 음주 연령은 평균 19.7세로 2012년 20.6세에서 낮아졌다.

알코올 중독자 자녀들(COAoChildren Of Alcoholics)은 가정 폭력과 학대에 시달리며 어린 시절에는 술을 싫어했지만 상당수가 알코올 중독에 빠지고 만다. 그들은 학교생활과 사회생활을 하면서 술을 마실 수밖에 없는 상황이 부딪쳤고, 그렇게 술을 접하기 시작하면서 자신도 모르게 중독이 됐다고 말한다.

전문가들은 불안과 우울, 분노를 안고 사는 알코올 중독자 자녀들이 사회 속에서 방치하면 성인이 돼서 아코아(ACOAoAdult Children Of Alcoholics) 상태에 머무를 가능성이 높다고 말한다. 아코아들은 자신감이 없고 어릴 적의 정서 불안과 피해 의식을 성인이 돼서도 그대로 간직해 사회에 적응하지 못하는 알코올 중독자 2세들을 말한다.

외국에서는 사전에 알라틴(Alateen)을 통해 알코올 중독 부모로부터 받은 상처를 치유하려는 움직임이 활발하다. 알라틴이란 알코올 중독 부모와 같이 사는 10대 자녀들의 자조 모임이다. 서로 이야기를 나누며 본인 혼자만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깨닫고, 서로 힘을 합쳐 문제를 해결하기도 한다. 알라틴은 부모의 중독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배우는 곳은 아니다. 오히려 부모의 중독은 누구의 책임도 아닌 병이고, 본인이 문제를 해결하거 부모의 삶을 대신 살 수는 없다는 것을 가르친다. 전문가들은 아이들이 부모의 중독 문제를 본인 책임이라고 생각하지 않는 과정이 굉장히 중요하다고 말한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0 [중계방송] 문재인 대통령 유엔총회 기조연설, 9/21 jannie 2017.09.21 520
169 제53회 백상예술대상, 5/3 jannie 2017.05.02 2193
168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토론, 5/2 jannie 2017.05.02 2317
167 제19대 대선 방송연설 국민의당 연설원, 5/1 jannie 2017.05.01 1676
166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토론 초청 2차, 4/28 jannie 2017.04.28 2052
165 JTBC 중앙일보 정치학회 공동주최 2017 대통령 후보 초청 토론회, 4/25 jannie 2017.04.25 2108
164 제19대 대통령선거 방송연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4/23 jannie 2017.04.23 1264
163 제19대 대통령선거 방송연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 4/23 jannie 2017.04.23 531
162 제19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토론-초청 1차, 4/23 jannie 2017.04.23 1139
161 2017 대선 후보 KBS 초청 토론, 4/19 file jannie 2017.04.20 542
160 한예슬 테디 커플사진 공개 jannie 2015.03.20 7449
159 알몸 동영상 얻은 뒤 협박한 20대 구속 jannie 2015.03.20 7994
158 사드는 미국 뜻, AIIB는 중국 뜻대로 가닥잡히나 jannie 2015.03.19 6998
157 스마트폰 디자인 또 진화 jannie 2015.03.19 6986
156 ‘신천지에 빠진 사람들’ 논란 jannie 2015.03.17 7777
155 클라라, 이규태 회장 협박 혐의로 송치 jannie 2015.03.17 7625
154 명동 쇼케이스 걸스데이 민아 직캠 jannie 2015.03.16 10133
» "알코올 중독, 보이지 않는 창살과 같다" jannie 2015.03.13 7285
152 [발칙한뉴스] 이완구 총리, '부패와의 전쟁' 선포? "풉...." jannie 2015.03.13 7603
151 김정은 신형무기 발사마다 참관...대내외 '전쟁준비' 과시 jannie 2015.03.13 7560
Board Pagination ‹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 9

나눔글꼴 설치 안내


이 PC에는 나눔글꼴이 설치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를 나눔글꼴로 보기 위해서는
나눔글꼴을 설치해야 합니다.

설치 취소

Designed by sketchbooks.co.kr / sketchbook5 board skin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